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실시했다면서,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북한이 지난 5월 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실시했다면서,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자료사진)

한국시간 25일 오전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90km로 추정한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합참은 “한미 군 당국이 현재까지 공동 평가한 북한이 두 번째 발사한 미사일의 비핵 거리는 690여 km”라며 “새로운 형태의 발사된 부분이 있어 추가적인 분석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합참은 “북한이 오늘 5시 34분과 5시 57분쯤, 강원도 원산 일대 호도반도 지역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고, 비행거리는 430km라면서 미국 측에서는 다양한 탐지자산을 운용한 결과, 두 번째 발사된 미사일에 대해 비행거리를 좀 더 길게 평가하고 있어서 한미 정보당국 간 정확한 제원을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해당 미사일은 고도 50여km로 비행해 동해상에 떨어졌습니다.

합참은 이번 단거리미사일이 ‘탄도미사일’로 보는지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며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북한이 발사체로 도발한 것은 지난 5월 9일 단거리미사일 발사 이후 78일 만입니다.

당시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약 300km를 비행한 후 바다에 떨어졌습니다.

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