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형 잠수함 건조 공장을 방문했다고 지난달 2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23일 공개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공개한 신형 잠수함이 완벽하게 작동한다면, 한국과 일본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위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전 실험을 하기 전에는 완성도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공개한 신형 잠수함이 외형상 3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탑재가 가능하게 설계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미 항모 전투단 지휘관을 거쳐 국방부 동아시아정책실장을 지낸 마이클 맥데빗 미 해군분석센터(CNA) 선임연구원은 23일 VOA에, 외형상으론 최대 3발의 SLBM 탑재가 가능한 옛 소련의 구형 골프급 잠수함을 원형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마이클 맥데빗 선임연구원] “Russian had the submarine called the golf class submarine. It only carries two or three at the most ballistic missile…. The concept is very old it is based on a Soviet design in the 1950s and 1960s”

원거리가 아닌 한반도 인근 지역에 활동하도록 설계된 것으로 추정되며, 실전배치된다면, 탐지가 어렵고 기습이 용이해 한국과 일본의 지상 요격 중심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 시킬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 마이클 맥데빗 선임연구원]“It gives the North Koreans a chance to shoot in a direction toward either country that might avoid primary detection focused that their missile defenses are oriented”

미 중앙정보국(CIA) 북한분석관을 지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3개의 미사일 발사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이번 신형 잠수함은 SLBM에 대한 방어체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한국을 특정해 겨냥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 “Right now the South Korea does not have any defense against SLBM. It only has anti-missile missiles on South Korean ship. Only have capability to defend their ships not the Korean homeland. So this would stand a North Korean threat to south Korea” 

함정을 방어할 수 있는 미사일만 보유하고 있는 한국 해군 전력상 한반도 본토 방어에 취약하다는 설명입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VOA에, 사거리가 1000~2000 km에 달하는 북극성을 탑재해 지상 미사일 방어체계의 레이더 탐지 범위 밖이나, 후방인 부산 인근 해안에서 쏠 경우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So the concern is the longer the range it is the more they could be out of our area of interest and gives them a better chance of firing some kind of missile that would be a true surprise” 

그러나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과거 북극성 발사 실험에 성공했던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인 신포급이었던 반면, 이번 신형 잠수함은 발사관이 늘어난 만큼, 실전 실험을 하기 전까지는 완성도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When you move to a new submarine design and you suddenly have more than one missile on that submarine then you have a couple of different questions to ask. You’ve got to ask how it would work for individual missiles on that submarine and also how quickly all three of those missiles on the submarine can could be fired together” 

한편,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북한이 현 시점에 신형 잠수함을 공개한 의도에 대해, “다음달부터 시작될 미-한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성격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핵-미사일 시험 중단에도 미사일 프로그램은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게리 세이모 전 조정관]“Perhaps it is a response to the unhappiness North Korea has over the latest joint US-ROK exercises. This is the way to show North Korea’s continuing to make advancement despite the freeze to freeze. That is one possibility but it could be also something purely internal, like there making progress in this program and to encourage them that it could be worked” 

이밖에 핵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과 관련해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도 있다고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