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과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과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미국과 북한 사이에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두 나라 정상의 판문점 합의 이후에도 재개되지 않고 있는 실무 협상 재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 측과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판문점 회동 이후 미-북 사이에 예정된 일정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re was a little correspondence recently were very positive correspondence with North Korea.”

최근에 북한과 매우 긍정적인 서신 교환이 있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간 예정된 협상 일정은 아직 없다면서도 북한과의 관계가 아주 좋으며, 아마 북한 역시 미국과 만나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 we just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and probably they would like to meet, and we’ll see what happens.”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의 서신 교환이 자신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 이뤄진 것인지 여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또 서신 교환이 언제, 어떤 형식으로 이뤄졌는지, 그리고 어떤 내용이었는지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미-북 실무 협상이 곧 열리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22일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미-북 양측이 협상을 이어갈 기회가 얻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지만, 실무 협상 재개의 구체적인 일정 등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회동 이후 진행 상황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무부가 북한 측과 많은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대답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The State Department has had a number of conversations with the North Koreans.”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협상팀이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렇게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Chairman Kim committed to getting our teams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I hope that we will.”

폼페오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회담 당시 비핵화를 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며, “북한 사람들이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북한이 이제 (비핵화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It’s time to begin to deliver on that so that the North Korean people can, in fact, have that brighter future.”

한편, 폼페오 장관은 같은 날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해외참전용사 전국대회(VFW 2019)에 참석해, 미국이 현재 대북 압박을 유지하며 대화의 손을 내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국무장관] “This is an important step towards achieving America's ultimate objective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폼페오 장관은 이런 움직임이 미국의 궁긍적인 목표인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단계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