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국무부 건물 입구 유리문에 새겨진 국무부 문장.
미국 워싱턴 국무부 건물 입구 유리문에 새겨진 국무부 문장.

미국 국무부가 한국과 일본의 갈등 상황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두 나라가 역내 현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 조정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한-일 갈등은 당사국들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do not plan to mediate, other than again to encourage both sides to focus on the key issues in the region.”

이 관계자는 “우리는 두 나라 모두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하라고 또다시 촉구하는 것 말고는 중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들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encourage our two close allies to resolve this issue through sincere discussions.”

이어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A/S Stilwell has stated, The ROK and Japan must resolve these sensitive matters. The United States, as a close friend and an ally to both, will do what it can to support their efforts to resolve this.”

이 관계자는 미 의회 의원들에게 이 문제를 호소하기 위해 오는 24일 워싱턴을 방문하는 한국 국회의원들과 국무부 당국자와의 면담 일정이 잡혀 있느냐는 질문에, 발표할 회동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문제가 불거진 직후부터 한-일 양국 관계와 미-한-일 3국 협력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습니다.

마크 내퍼 국무부 일본·한국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전날, 일본과 한국의 지혜를 필요로 하는 사안이라며 두 나라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내퍼 부차관보]“It is a matter that requires wisdom of people from Tokyo and Seoul. They need to find a solution between themselves”

앞서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일본과 한국은 친구들일 뿐 아니라 동맹들”이라며 “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