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의 실무 협상 재개를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협상을 제대로 한다면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북한을 비핵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의 새로운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과의 실무 협상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8일 `EWTN-TV'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몇 주 안에 실무 협상 팀을 꾸릴 것”이라고 했다며, “우리는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Chairman Kim made a commitment that they would. He said that in several weeks he would put his working-level team back together; we’re ready to go.”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직접 협상 외에는 그 누구와도 협상하고 싶어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과의 새로운 대화가 조만간 재개될 것 같냐고 묻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특히, 북한과 협상하기 위해 대화 재개를 희망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삶을 더 낫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대화 재개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우리가 협상을 제대로 한다면 전 세계의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진정한 평화를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으며, 검증할 수 있는 방법으로 북한을 비핵화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는 비핵화가 이뤄졌다는 사실에 편안해질 수 있고, 그렇게 된다면 북한 주민들이 더 낫고 밝은 미래에 살 수 있는 진정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f we get this right, we can reduce risk to the world, we can create an opportunity for real peace, we can denuclearize North Korea in a way that we can verify and the world can get comfortable that that’s really taken place, and then there’s real opportunity for the North Korean people to live a better, brighter future.”

폼페오 장관은 또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하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재개할 수 있을 것임을 내비친 북한의 담화를 보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훈련과 관련해 약속한 것들을 정확히 하고 있다”며 “북한과의 대화가 지속될 것을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 “I think we’re doing exactly what President Trump promised Chairman Kim we would do with respect to those exercises. I think we’re going to - we’ll get that right. I’m confident that these conversations are going to continue.”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이 한국과 합동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합의를 어기는 것이라며, 훈련이 재개될 경우 실무 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