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참여한 미·한 해군 장병이 지난 23일 한국 해군작전사령부 연습상황실에서 훈련하고 있다.
지난 2016년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참여한 미·한 해군 장병이 한국 해군작전사령부 연습상황실에서 훈련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다음달로 예정된 미-한 연합훈련을 미국과의 실무 협상과 연계하고 나섰습니다. 훈련을 현실화하면, 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힌 겁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입니다. 

북한이 오는 8월로 예정된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 CPX를 현실화하면 미-북 실무 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6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의 논평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익명의 이 대변인은 "판문점 미-북 수뇌상봉을 계기로 미-북 사이 실무 협상 일정이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한국과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만일 그 것이 현실화된다면 북-미 실무 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차후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실무 협상 개최와 관련한 결심을 내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서도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 CPX가 진행되는 것을 `미-북 정상의 판문점 회동 약속 파기'이자 `노골적인 대북 압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담화는 또 합동군사연습 중지는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상봉 때도 북한 외무상과 미국 국무장관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거듭 확약한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19-2 동맹’ 연합위기관리연습 CPX은 다음달 한국 군 주도로 실시되는 것으로, 기존의 연합군사연습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을 대체하는 것입니다. 

또 이를 통해 한국 군의 전시작전권 행사 능력을 평가하는 최초 작전운용 능력에 대한 검증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와 외교부는 북한 외무성의 이번 담화에 대해 아직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