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 참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연설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북한 당국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거론하며, 대북 적대감을 가진 실무자들이 있는 한 비핵화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오늘(26일) 담화를 통해 “조-미 수뇌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 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하여도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 관계 개선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지난 23일 ‘현재 북한 경제의 80% 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제재가 조-미 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 듯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싱가포르 조-미 수뇌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주장했습니다.

대변인은 또한, 최근 미국 정부가 기존 대북 제재를 1년 연장한 데 대해 “제재 압박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미국의 야망이 오히려 더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최근 발표한 ‘인신매매 보고서’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지적한 데 대해서도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라며 반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