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주고받은 편지에 추가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있었을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백악관에서 열린 주택 규제 완화 관련 행정명령 서명식 직후, 김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 내용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그냥 멋진 편지가 오고 간 것뿐”이라며 “지난주 그(김 위원장)가 내게 아름다운 생일축하 편지를 썼고, 매우 괜찮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냥 다정한 두 통의 편지”라면서 “우리는 매우 잘 지낸다”고 강조했습니다.

편지에 또 다른 정상 간 만남에 대한 언급이 있었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양측이 “어느 시점에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이번 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과의 유대관계를 거듭 강조하며, 핵실험이 없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자신의 취임 전까지만 해도 북한은 핵, 미사일 실험을 여러 차례 감행했고,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수감자”들도 돌아오지 못하는 등 전체적으로 많은 것들이 잘못돼 있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은 우리의 인질 혹은 수감자들도 돌아왔고, 훌륭한 전쟁영웅인 미군 유해도 돌아오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과의) 관계는 전쟁으로 치닫던 오바마 전 대통령 때와 비교해 많이 달라졌다”며 “(오바마 행정부 당시와) 같은 방향으로 계속 갔다면 결국 북한과 전쟁으로 갔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히 말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