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을 하루 앞둔 오늘(19일) 북한 관영매체인 '노동신문' 기고를 통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이 진전을 이루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기고문에서 “조선 측 및 해당 측들과 함께 의사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조선반도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이 이룩되도록 공동으로 추동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위해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 동지가 당과 인민을 이끌어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며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개선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조선이 사회주의 건설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는 것을 견결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국제 지정학적 환경이 어떻게 변하든 김 위원장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조선 측이 조선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올바른 방향을 견지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거듭 밝히고, “대화를 통하여 조선 측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관계 강화도 역설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번 방북을 통해 “전략적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서로 배우면서 전통적인 중-조 친선에 새로운 내용을 부여할 것”이라며, 북한이 "다른 나라와 관계를 개선하는 것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의 최고지도자가 북한 관영매체에 기고문을 실은 것은 북-중 관계 70년 역사에서 전례없는 일입니다. 

한편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내일(20일)부터 이틀 동안 방북하는 시 주석이 김 위원장과 회담 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평양 시내에 있는 ‘중조우의탑’ 등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