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meets President Xi Jinping in Beijing, China, in this photo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Jan. 10, 2019.
지난 1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주석이 만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을 통해 미국과의 협상에서 지렛대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대북 압박이 약화하는 본격적인 신호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시진핑 주석의 방북 시점에 주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이 예고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직전 북한과 중국 최고지도자가 만난다는 데 의미를 부여한 겁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이 무역관계를 재정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문제가 두 나라의 협상에 새로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17일,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무역 갈등을 비롯한 양국의 광범위한 경쟁관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평양 방문을 결정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시 주석이 대북 영향력과 더불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끝내도록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소개했습니다. 

카네기-칭화 글로벌정책센터의 자오 통 연구원은 이 신문에, “시진핑의 방북은 북 핵 문제, 특히 미-북 대화에 큰 문제가 생긴 상황에서 중국이 문제를 푸는 데 매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미국에 상기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은 북한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공영 라디오방송인 `NPR’도 중국이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중국의 지원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미국과 유엔의 제재가 효과를 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완화됐고,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 과정을 늦추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북-중 관계 개선은 중국의 대미 협상력을 높일 수 있다고 `NPR’은 분석했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시 주석이 평양 방문 중 비핵화 협상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핵 협상의 다음 단계에 대한 계획을 밝힐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청샤오허 중국 인민대 교수는 이런 상황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시 주석의 `아름다운 선물’로 묘사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각각 미국과의 무역과 비핵화 협상에서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가운데 만나게 된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의 방북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제재가 약화될 수 있다는 신호라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일부 전문가를 인용해, 시 주석의 방북은 중국이 현재의 제재 체제에 대해 점점 더 인내심을 잃고 있고, 아울러 미국을 대신해 대북 압박을 유지하기를 꺼려한다는 신호로 읽힐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