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 일본 외상과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이 1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고노 다로 일본 외상과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이 16일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몽골을 방문한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북-일 정상회담과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한 몽골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고노 외상은 16일 몽골 외교장관과의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나, “북-일 정상회담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루트를 통해 교섭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몽골을 시작해, 다양한 나라와 연대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해결에 한 걸음 전진하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외상의 몽골 방문은 9년만으로, 일본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맺고 있는 몽골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지난해 말 도쿄 총리관저에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와 회담을 갖고, 일본인 납북자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