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

미국은 북한 핵에 대한 ‘일시 해결 방안’ 즉, 단 한 번에, 최종적으로 해결하길 원한다고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국무부의 전문가들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대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크리스토퍼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북 핵 문제 해결에 대한 ‘일시 해결 방안’’을 강조했습니다.

[포드 차관보] “It may be, moreover, that such a one-time solution set can sometimes be generated within the nonproliferation enterprise itself. This is, after all, exactly what the United States aims to achieve with North Korea through the agreed elimination of its illicit weapons programs.”

포드 차관보는 12일 미국 전략교육 아카데미(AASE) 연설에서 “비확산 체제라는 틀 안에서 ‘일시 해결 방안(one-time solution)’을 마련할 수 있다”며, 이는 “미국이 북한과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포드 차관보는 ‘정적인 관점’에서의 ‘비확산 해법’ 개념을 설명하면서, 이 개념이 문제를 일시적, 최종적으로 해결하는 데 시간을 투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포드 차관보는 이 과정에서 미국의 ‘비확산 전문인력’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포드 차관보] “In the process we are coming to call “negotiated threat elimination,” nonproliferation experts can apply their experience with and knowledge of foreign threat systems – not to mention their diplomatic skills – to planning and implementing the dismantlement of foreign WMD, delivery system, or advanced conventional weapon systems in a more or less “permissive,” negotiated context.”

비확산 전문가들이 해외의 대량살상무기 즉, 운반시스템이나 정교한 재래식 무기 시스템을 폐기하기 위한 계획과 이행에 관해 외교적 기술은 물론, 경험과 지식을 적용할 수 있다는 겁니다.

포드 차관보는 이러한 위협 제거 노력은 자신이 이끌고 있는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부서의 주요 우선순위라고 밝혔습니다.

[포드 차관보] “This arena of threat elimination work is an important priority for my bureau at the State Department – the Bureau of International Security and Nonproliferation – which has experience in such things going back to the dismantlement of missiles in countries of the Former Soviet Union in the 1990s, the negotiated removal of WMD programs from Libya in 2004, so-called “disablement” activity at North Korea’s Yongbyon complex in 2007-09, and the destruction of Syria’s declared chemical weapons in 2013-14. Today, our experts provide technical support for U.S.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over denuclearization, so that we are prepared to implement denuclearization if and when Pyongyang proves willing to fulfill its promises.”

특히 1990년대 옛 소련의 미사일 폐기와, 2004년 리비아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제거 협상, 그리고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불능화’로 불리는 북한 영변 시설에 대한 작업을 한 경험 등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포드 차관보는 지금도 국무부의 전문가들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