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총리.
아베 신조 일본총리.

북한이 몽골에서 개막된 국제회의에 불참해 계획했던 일-북 접촉이 무산될 전망이라고 일본 언론이 5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이날 이틀간 일정으로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당초 일본 정부는 동북아시아 안보를 논하는 이 국제회의에서 북한 측에 조건 없는 일-북 정상회담을 목표로 하는 아베 신조 총리의 방침을 전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회의 첫날인 이날 북한 당국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측은 그동안 외무성 관계자를 이 국제회의에 파견해 왔습니다.

몽골 외무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북한은 직전까지 참석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지만, 현시점에선 6일에도 참석할 가능성이 작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2일 담화를 내고 일본의 정상회담 제의를 거부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