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휘천에서 유엔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곡물을 저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997년 6월 북한 휘천에서 UN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곡물을 저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가 국제 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최종 확정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제 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 지원이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5일 제 305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 지원 사업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규모는 800만 달러로, WFP의 북한 영양 지원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모자보건과 영양 사업에 350만 달러가 지원됩니다. 

WFP는 북한 내 9개 도 60개 군의 탁아소와 보육원, 소아병동 등에서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부에게 영양강화식품을 나눠주는 사업을 진행하고, 유니세프는 아동과 임산부, 수유부에게 치료식과 기초 필수의약품 키트, 미량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국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 허용해나가야 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제 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 지원이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이번 정부 들어와서 이런 국제 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앞서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인 2017년 9월 교추협을 통해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됐지만, 악화된 정세 때문에 실제로 집행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지난달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WFP가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하다는 긴급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미국과 한국 정상이 전화통화에서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대북 지원 방안을 다시 본격적으로 검토되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800만 달러 지원 방안을 재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WFP 등 국제 기구가 최근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감소에 따른 북한 취약계층 삶의 질 저하를 우려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WFP와 유니세프에 현금을 지원하면, 두 기구가 자체 구매시스템을 이용해 물자를 조달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상민 대변인은 빠르면 이번 주 중에 송금이 완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이상민 대변인] “통상적으로 워킹데이 기준으로 한 3-4일 정도 그렇게 걸리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중앙정부와는 별도로 서울시 차원에서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유아 영양 개선 사업에 1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