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해에서 화격타격훈련을 지도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해에서 화격타격훈련을 지도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공개했다.

조건 없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제안을 북한이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아태) 대변인은 어제(2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에서 “우리 국가에 대해 천하의 못된 짓은 다 하고 돌아가면서도 천연스럽게 ‘전제 조건 없는 수뇌회담 개최’를 운운하는 아베 패당의 낯가죽이 두텁기가 곰 발바닥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아태 대변인은 또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지난달 25일 강연에서 “북한이 올바른 판단을 하면 제재가 풀릴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아태 대변인은 “‘올바른 판단’과 ‘결단’은 다름 아닌 우리가 일본에 대고 할 말"이라며 “마치 저들이 우리의 생사여탈권이라도 쥐고 있는 것처럼 요망을 떨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최근 여러 차례 “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이야기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이같은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 제안에 북한이 공식 반응을 보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의 거부 의사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대화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의 발언 하나하나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며, “조건을 달지 않고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는 (것이 아베 총리의)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