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관람한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 숙청설이 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도 참석한 사실이 북한 관영 매체 보도로 확인됐다.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대형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관람한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에 숙청설이 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도 참석한 사실이 북한 관영 매체 보도로 확인됐다.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대형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숙청됐다고 보도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건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제(2일) ‘군인가족예술소조공연’을 관람했으며, 김영철 부위원장도 이 자리에 동석했다고 오늘(3일) 자 1면에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취재한 사진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 왼쪽 다섯 번째 자리에 앉아 있었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 한국 신문 ‘조선일보’는 “대미 협상을 총괄했던 김영철이 당 통일전선부장 자리에서 물러난 뒤 자강도에서 ‘혁명화 교육’(강제 노역· 사상교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하노이 회담 실무를 담당했던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는 처형됐고, 다른 주요 관계자들은 수용소에 가거나 근신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보도의 진위에 대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1일 기자들에게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