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섀너핸 장관 직무대행과 웨이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이 31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 앞서 별도회의를 열었다.
패트릭 섀너핸 장관 직무대행과 웨이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이 31일 싱가포르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 앞서 별도회의를 열었다.

미국과 중국의 최고 국방 당국자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조 부치노 미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31일) 패트릭 섀너핸 장관 직무대행이 웨이핑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과 약 20분간 “건설적이고 생산적인” 회동을 진행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두 사람은 남중국해 영유권 갈등을 비롯한 역내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치노 대변인은 “양국 간 오해의 위험을 줄이는 군사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대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회동에 앞서 기자들에게 "그들(중국)은 (남중국해 군사 활동을) 방어적이라고 주장하지만 약간 과도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