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총리.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지난 27일 도쿄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과의 정상회담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일본이 다음 달 초 몽골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서 북한 측과 만나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29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이 다음 달 5~6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서 북한 당국과 접촉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측은 이 자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납치 문제의 진전’이라는 조건 없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하고 싶어 한다는 의사를 전달할 계획입니다.

일본은 이 회의에 북한 문제를 담당하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의 참사관을 파견할 계획입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27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