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29일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싱가포르에서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의 지속적인 조율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샹그릴라 대화'로도 불리는 아시아안보회의는 2002년부터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으로 열리며, 세계 각국 국방장관들이 참석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안보회의입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