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미국 워싱턴 '케이토 연구소(CATO Institute)'에서 사이버 안보 관련 토론회가 열렸다.
9일 미국 워싱턴 '케이토 연구소(CATO Institute)'에서 사이버 안보 관련 토론회가 열렸다.

북한이 부족한 사이버 공격 역량을 강력한 의지로 메우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대북 제재를 우회해 금융 자산을 노리는 동시에 사이버 공간에서의 우월적 지위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전문가들은 풀이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재클린 슈나이더 미 해군대학 조교수는 북한은 세계 최상위권의 사이버 역량을 갖추지 못했지만 강한 공격 의지로 이를 만회할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슈나이더 조교수] “If you rank order to all of the nations, North Korea would not probably make the top three or four for what they can do but the willingness makes up for what they can’t do.”

슈나이더 조교수는 9일 워싱턴의 케이토 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의 기술력은 전세계 국가들 가운데 3~4위에 들지 못하지만, 할 수 없는 일을 ‘의지’를 통해 상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처드 하크넷 신시내티 대학 교수는 특히 사이버 공격을 통한 대북 제재 회피를 문제점으로 제기했습니다. 

 [녹취: 하크넷 교수] “The primary threat is that they are able to circumvent international sanctions and therefore make them ineffective by leveraging cyber financial manipulation.”

북한이 사이버 금융 조작을 통해 국제 제재를 우회함으로써 이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게 주요 위협이라는 설명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암호화폐인 비트코인 채굴 등을 통해 금융자산을 훔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하크넷 교수] “So what we see in cyber I think is their primary focus is in on exenteration on financial asset so whether this is through bitcoin mining, but it is about stealing money.”

하크넷 교수는 북한이 경제적 목적 외에 정권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서도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2014년 소니영화사 해킹 사건을 예로 들었습니다. 당시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를 제작했다는 이유로 소니영화사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브랜던 발레리아노 미 해병대지휘참모대학 교수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는 국제사회로부터 주목과 인정을 받으려는 의도 역시 깔려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발레리아노 석좌] “The dominant power is doing things what they do in cyber space to maintain superiority and dominance. So this idea of power equalization through cyber space, I think that maps pretty well to North Korea’s behavior.”

또한 강대국들은 사이버 공간에서 우월성과 지배력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일들을 하고 있는 만큼, 이 영역에서 ‘힘의 균등화’를 추구하려는 북한의 의도와 맞아 떨어진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