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4일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북한이 9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4일 다수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지 닷새 만입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면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9일, 북한이 이날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 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미국과 한국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군은 북한의 추가 발사에 대비해 감시와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초 합참은 발사 장소를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로 발표했다가 구성 지역으로 수정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당국은 이날 북한이 쏜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오늘은 북한이 평안북도 지역에서 육지를 넘어서 동해안까지 발사했기 때문에 두 발 중 하나는 사거리가 400킬로미터를 넘습니다. 일단 단거리 미사일로 한-미 양국이 함께 추정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KBS' 방송과의 특별대담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오늘 쏜 발사체가 고도는 낮았지만 사거리가 길었기 때문에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안보리 결의에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지 말라는 것이 들어있다며, 북한이 오늘 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면 위반 소지도 없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남북 간 군사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북한 측에 경고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상황 발생 시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 합참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날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매우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닷새 만입니다. 

또한 미국과 한국, 일본의 고위급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참석하는 연례 협의체인 미-한-일 안보회의가 9일 서울 국방부에서 개최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미국 측에서는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차관보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관여하는 마크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 대행이 참석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한 평가를 포함해 지역안보 정세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한-일 3국이 회의가 끝난 뒤 서면으로 발표한 회의 결과에는 북한의 추가 발사체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다만 최근 북한의 발사 행위들에 대한 각국의 평가를 공유하고, 관련 동향을 계속 주시해 나가기로 했다는 원론적 내용이 담겼습니다. 

미 국무부의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현재 서울을 방문 중입니다.

비건 대표는 10일 이도훈 본부장과 비핵화와 남북관계 워킹그룹 회의를 공동 주재할 예정입니다.

이 회의에서는 북한이 지난 4일에 이어 9일 또다시 발사체를 쏜 의도에 대한 평가와 함께 향후 한반도정세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북한의 추가 발사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