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0일 통화하고 북한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7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최근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이 무력시위에도 불구하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한 빨리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발신한 트윗 메시지가 북한을 계속 긍정적 방향으로 견인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발사체를 쏜 지 약 13시간 만에 트위터에 글을 올려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는다"면서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하는 방안에 관하여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35분간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