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일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일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

북한이 어제(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김 위원장이 전날, 동해상에서 진행된 전방과 동부전선 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은 또, 이 훈련이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 유도무기의 운영능력, 화력 임무수행의 정확성과 무장 장비들의 전투적 성능을 판정 검열하고, 일정한 전투동원 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 할 목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강력한 힘에 의해서만 진정한 평화와 안전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5일, 북한이 어제(4일) 오전 9시 6분에서 9시 27분쯤까지 발사한 기종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들에 대해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신형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mm, 300mm 방사포를 다수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또 단거리 발사체 사거리는 70~240여km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정보당국이 세부 탄종과 제원을 공동 정밀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