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랙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오른쪽)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1일 하원 예산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패트랙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오른쪽)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1일 하원 예산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최우선 해법은 외교라며, 미군은 외교 실패에 대비해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은 북한의 불법 환적을 차단하기 위한 작전을 확대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1일 열린 하원 예산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미-북 비핵화 협상과 이에 따른 미군의 대비태세에 관해 증언했습니다.

[녹취: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 “What I can tell you militarily is we have not changed our position, our operations or our strength, and are continuing to conduct readiness exercises in the event diplomacy fails.”

섀너핸 대행은 이날 증언에서 비핵화 협상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입장과 작전, 힘에는 변화가 없다며, 외교가 실패할 경우에 대비해 준비 훈련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또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 외교관들이 힘 있는 위치에서 계속 발언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며, 협상 중에도 현재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 “The sanctions that we continue to impose will stay in place and will be vigilant and maintaining those sanctions.”

미국의 제재는 유지될 것이고, 미군은 이를 위해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날 청문회에서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은 정제유 등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는 물품들의 불법 환적을 막기 위해 항공과 해상 작전을 늘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배치된 주한미군의 우선순위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FFVD 달성을 위한 국무부의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섀너핸 대행과 던포드 의장은 이날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이 미국과 동맹에 지속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 연합훈련이 축소됐어도 준비태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던포드 합참의장] “The exercise construct that we have in place right now will allow them to continue to do what they say they need to do, and that is ‘fight tonight.’”

현재의 미-한 연합훈련은 미군에게 주어진 임무인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를 지속해서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던포드 의장은 또 북한은 여전히 핵 역량을 갖고 있다면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사태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