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스테어 모건 전 북한주재 영국 대사.
알라스테어 모건 전 북한주재 영국 대사.

알라스테어 모건 전 북한주재 영국대사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새 조정관으로 임명됐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5일 유엔 안보리에 보낸 서한에서 모건 전 대사를 포함한 8명의 전문가패널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모건 신임 조정관은 전문가패널에서 ‘비확산과 지역안보 분야’를 담당하며, 전문가패널의 보고서와 각종 활동 사항들을 안보리에 보고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2015년 12월부터 3년 간 평양에서 근무한 모건 조정관은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유엔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 결의들”이 북한의 극적인 변화를 이끌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완전한 비핵화를 확고히 달성하기 전까지 (대북 결의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며 “북한은 유엔 회원국의 경고를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발표한 전문가패널은 미국과 한국, 프랑스, 영국, 일본, 중국, 러시아, 싱가포르 등 8개국 출신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북한의 미사일과 핵 관련 기술, 금융, 무역 등의 전문 분야를 맡아 감시 활동을 하게 됩니다.

지난 2014년부터 활동해온 휴 그리피스 전 조정관은 지난 4월24일로 임기를 마쳤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