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9일 워싱턴의 의회 전문지 '더 힐'이 주최한 대담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29일 워싱턴의 의회 전문지 '더 힐'이 주최한 대담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이 먼저 조성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계속적인 대북 경제 제재가 비핵화 달성을 도울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기 위해선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I don't know. We want to make sure that we create the conditions where if we deliver that, if the two leaders get together that we can make substantial progress…”

폼페오 장관은 29일 의회 전문지 ‘더 힐’이 주최한 대담에서 ‘북한과의 3차 정상회담이 여름까지 열릴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나는 모른다”면서도, “두 정상이 만날 경우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지난 2월 열린 하노이 정상회담에 대해선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미국과 북한은 할 수 있는 것들과 그 범위, 그리고 앞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갈 수 있는 경로를 더 깊이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향후 미-북 비핵화 협상에 대해 “어려운 도전과제”라며 “(이 문제가) 풀리지 않았던 이유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날(28일)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올바른 시점에 3차 미-북 정상회담을 열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가운데 나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대북 제재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And we're confident that as we continue to apply the economic pressure to North Korea that will get another opportunity to unlock and get North Korea to denuclearize. You see my team traveled to Moscow to Beijing to work with our allies in Japan and in South Korea to build out a coalition to support the global coalition to put these sanctions on to try to unlock this…”

지속적인 경제적 압박으로 북한을 비핵화 할 또 다른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어 자신의 팀이 “동맹국인 일본, 한국과 협력해 제재 유지를 위한 전 세계적 연대를 만들기 위해 모스크바와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퇴진 요구에도 미국의 대북 협상은 여전히 자신이 주도하고 있다는 점도 확인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President gets to decided that. We don't get to decide who my counterpart is. And the President Trump gets decide who represents America. I still have the con.”

폼페오 장관은 미-북 협상에서 자신을 배제하라는 북한의 요구에 대해 “그것은 대통령이 결정한다”며, “우리는 자신의 카운터파트가 누가 될지 결정하지 않으며, 누가 미국을 대표할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대북 협상을) 맡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밖에 폼페오 장관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 과정에서 북측에 지급된 돈은 없다고 거듭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했듯이, 현 행정부에서 인질 석방을 위해 돈이 지급됐던 적은 전혀 없고 앞으로도 그럴 의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