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늘(26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회담에서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 구상이 국제적인 협력을 확장하는 데 중요한 창구를 구축했고,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중국과 고위급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에너지 등 주요 프로젝트에서 함께 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푸틴 대통령은 중국 인민의 좋은 친구이자 오래된 친구로 중-러의 정치적 상호 신뢰를 심화하고 양국의 협력을 추진하는 데 공헌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회담에서 한반도와 베네수엘라 등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시 주석의 모교인 칭화대학으로부터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