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러시아 고위인사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러시아 고위인사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26일) 2박 3일간의 러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현지 시각으로 오늘 오후 3시 20분경 전용 열차를 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출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틀 전 방러 때와 마찬가지로 하산을 경유해 두만강 철교를 통해 국경을 넘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귀국길에 오르기 전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 시내에 있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2차대전 전몰장병 추모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 헌화한 뒤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오찬을 함께하는 것으로 방러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지난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이튿날인 25일 극동연방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김 위원장이 전날 푸틴 대통령과의 확대 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가 교착 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