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러시아에 도착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내려 환영나온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년 만의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최소 2박 3일 간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현지 시간으로 24일 오후 6시께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에서 내려 기다리던 러시아 관계자들과 악수한 뒤 이들의 안내를 받으며 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어 역사 밖으로 나온 김 위원장은 역 앞에 도열한 러시아 군악대 앞까지 걸어갔습니다. 

러시아 군악대는 북한 국가를 연주했고, 김 위원장은 연주가 진행되는 동안 모자를 벗고 오른손을 가슴에 올렸습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의장대를 지나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 등 역에서 기다리던 러시아 정부 관계자들과 인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역에서 15분가량 머문 뒤 곧바로 전용차량 편으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연방극동대학으로 이동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새벽 전용열차를 타고 북한에서 출발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이날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평해 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라진과 맞닿은 러시아 국경 도시 하산역에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북한의 라진과 맞닿은 러시아 국경 도시 하산역에 도착해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전용열차는 현지 시간으로 24일 오전 10시 30분께 북한의 라진과 맞닿은 러시아 국경 도시 하산에 도착했습니다. 

러시아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두만강 철교를 넘어 하산 역으로 들어선 뒤 정차했습니다. 

하산 역에서는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과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주재 대사 등 러시아 측 인사들이 김 위원장을 맞았습니다. 

하산 역에서 진행된 환영식에서 김 위원장은 러시아 전통에 따라 '귀한 손님'에게 제공되는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네 받았습니다. 

View full gallery

​​한국의 `연합뉴스'는 김 위원장이 하산 도착 후 러시아 국영TV 채널 ‘로시야’와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지역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 나가는 데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연해주 정부는 공식 홈페이지에 이날 행사 사진을 게시하면서, 김 위원장이 “러시아에 와서 기쁘다”며, 이번 방문이 좋은 기억이 되길 바란다는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의 말에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코줴먀코 주지사 등과 간단히 회동하고 하산에 위치한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 (김일성의 집)을 방문한 뒤 곧바로 우수리스크를 거쳐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북한과 러시아의 이번 정상회담은 8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2011년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