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위원장이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교환한 뒤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위원장이 지난해 4월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교환한 뒤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한국 정부가 오는 27일,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개최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2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기념 행사의 주제는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이며,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 공동 주최로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행사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4개국 예술가들이 참여하며, 주한 외교사절과 유엔· 군사정전위원회 관계자, 정부·국회 인사, 일반 시민 등 500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북한 측의 참석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통일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행사에 대해 아직 북한 측에 통지하지 않았으며, 적절한 시점에 통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은 당시,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 등 합의사항을 담은 4·27 판문점 선언을 채택함으로써 남북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