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 해스펠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18일 어번대학교에서 연설했다. ?? Auburn University.
지나 해스펠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18일 어번대학교에서 연설했다. ?? Auburn University.

지나 해스펠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지혜를 발휘했다며 북한 주민들에게 밝은 미래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해스펠 국장은 CIA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을 적극 지원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지나 해스펠 국장] “I am very proud that we have been able to support this administration's effort to engage the North Koreans in a dialogues.”

해스펠 국장은 18일 미국 어번 대학교에서 열린 안보 포럼에 참석해, “우리가 대화를 통해 북한과 관여하려는 행정부의 노력을 지원할 수 있었던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과정에 따르는 어려움과 장애, 도전들을 경시하려는 건 아니지만, 오랜 실패 끝에 트럼프 대통령이 많은 지혜를 발휘해 북한 지도자에게 손을 내밀고 북한 주민에게 다른 미래가 주워질 수 있다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나 해스펠 국장] “And that's not to downplay the difficulty of that or the obstacles and challenges associated with it. But after years of failure, I do think that President Trump has shown a lot of wisdom and reaching out his hand to the North Korean leader and to suggest to them that there might be a different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또한 “북한은 미국의 많은 행정부가 어려움을 겪어온 문젯거리였다”며, “비밀 무기 프로그램을 보유한 정권이나 확산에 연루된 이들을 감시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습니다. 

[지나 해스펠 국장] “North Korea has been a problem that many Administrations have struggled with and at CIA. It's our job to monitor Regimes that have secret weapons programs or who are engaged in proliferation.”

해스펠 국장은 “CIA가 북한에 대한 엄청난 전문성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국가안보팀, 그리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을 다른 곳으로 이끌고 북한 주민들을 위해 다른 미래를 건설하도록 북한과 정기적이고 긍정적인 대화를 시도하고 구축하고 있다며, CIA는 이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나 해스펠 국장] “And at CIA we have incredible expertise on North Korea and we're working very hard to support the president and national security team and secretary Pompeo as they try and establish a regular and positive dialogue with North Koreans to try and help them get to a different place and build a different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