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어제(11일)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 문제와 관련해 지속적이고 긴밀한 조율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백악관은 어제 미-한 정상회담이 끝난 뒤 발표한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이 양국의 공동 목표인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북한의 비핵화(FFVD) 달성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진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음을 거듭 강조하고,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와 역내에서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linchpin)인 미-한 동맹의 힘을 지속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발표한 언론보도문을 통해, 두 정상이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임을 설명하는 한편 다음번 미-북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재는 그대로 있길 바란다”면서도, 제재를 크게 늘릴 수 있지만 "김 위원장과의 관계로 인해 그렇게 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개성공단 등 남북 경제협력 사업 재개와 관련해선, “적절한 시점에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적절한 시점이 아니”라고 대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비핵화 협상 방식과 관련해, "다양한 '스몰 딜'들이 이뤄질 수 있지만 현 시점에서 우리는 '빅딜'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