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 칸나 민주당 하원의원.
로 칸나 민주당 하원의원.

민주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 2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경제협력 사업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는 서신을 보냈습니다. 이들은 북한과의 신뢰 구축과 비핵화 견인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막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의 로 칸나와 앤디 김 하원의원이 남북 경협 사업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습니다.

두 의원은 11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한 정상회담 직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행정부 일부 인사들이 남북 경협을 촉진하기보다 한국이 북한과 경협에 관여하는 것을 오히려 막는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런 접근법 수정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가까운 동맹국인 한국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남북 경협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모든 힘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의원은 또 남북 경협이 “북한과 신뢰를 구축해 한국의 국가안보 이익을 진전시킬 뿐 아니라 핵 위기 해결과 평화로운 한반도 조성이라는 최종 목표와 함께 미국의 국가안보 이익도 진전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의회 일원으로서 우리는 한국이 추구하는 남북 경협 확대 촉진을 위해 취할 어떤 조치도 지지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칸나 의원은 이날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개성공단과 남북 관광 사업과 같은 ‘소박한’ 경협의 재개를 허용해달라는 한국의 요청에 계속해서 퇴짜를 놓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로 칸나와 앤디 김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19명은 지난 2월 미-북 하노이 정상회담 직전 한국전쟁 공식 종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을 제외한 18명은 모두 의회 내 진보적 성향 의원들의 모임인 진보코커스 소속입니다.

한편 의회 내 지한파 의원 모임인 코리아코커스 공동의장인 아미 베라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날 미-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하노이 회담에서 잃은 비핵화 대화 동력을 다시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미-한 회담은 중요한 단계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베라 공동의장은 “가능한 최선의 길을 찾기 위해 한국의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며, “의회가 이 과정에 관여해 행정부가 도출하는 합의에 감독 권한을 행사할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