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군 호위함 몬트로스호.
영국 해군 호위함 몬트로스호.

영국 호위함이 지난달 북한의 불법 환적 현장을 확인해 자료를 유엔에 보고했다고 영국 정부가 공식 확인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북한 정권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할 때까지 감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와 국방부는 5일 정부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의 불법 환적을 지난달 포착해 사진 등 증거 자료를 유엔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일 영국 해군 소속 호위함 몬트로스호가 일본 해상자위대와 함께 동중국해에서 북한 유조선 새별호와 국적을 알 수 없는 선박의 불법 환적을 확인했다는 겁니다. 

일본 외무성도 앞서 이를 확인했었습니다.

영국 정부는 영국 해군이 동아시아에서 지난해부터 유엔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는 행위들에 대해 적극적인 제지 활동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불법 환적 등 대북 제재 회피 시도는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돕는 자금 조달의 주요 원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북 제재는 지속될 것이라며 영국 해군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목격할 때까지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은 여러 나라와 함께 한반도 주변 공해상에서 북한 정권의 유엔 제재 회피를 막기 위한 감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영국 정부는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 동중국해와 동해(일본해) 등에 서덜랜드호 등 호위함 세 척을 파견한 데 이어 올해 몬트로스호를 네 번째로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서덜랜드호가 지난해 파나마 깃발을 단 선박과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확인해 제재를 가한 사례를 지적하며 활동을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코너 오닐 몬트로스호 함장은 이런 감시 활동은 영국 해군이 전세계에서 수행하는 작전의 일환으로 영국의 안전을 궁극적으로 돕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특히 일본과 공동으로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한 것을 언급하며 이는 두 나라의 강력한 국방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몬트로스호가 일본과 미국 파트너들과 지역에서 공동 훈련을 수행해 오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영국과 일본, 호주, 프랑스, 캐나다, 뉴질랜드 등 적어도 6개 나라와 함께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동원해 북한 정권의 불법 환적 등 제재 회피 활동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