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서울의 외교부 건물.
한국 서울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선박이 북한과의 불법 해상 환적 혐의로 부산항에 6개월 가까이 억류 중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2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한 혐의로 지난해 10월부터 한국 국적 선박 1척의 출항을 보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적 선박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혐의로 출항이 보류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해당 선박이 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정제유를 건넸다는 첩보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환적이란 해상에서 몰래 석유 등을 옮겨 싣는 행위로 유엔 안보리는 이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 정부는 불법 환적 혐의로 ‘라이트하우스 원모어’호 등 외국 선박 3척을 억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