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5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25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를 언급한 제재가 기존의 제재가 아니라 새롭게 발표될 제재였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며, 추가 제재가 필요하지 않다는 기존의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전에 가해진 (대북)제재는 그대로 있다”며 “그들은 매우 강력한 제재”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Look, the sanctions that were in place before are certainly still on. They’re very tough sanctions, the president just doesn't feel it's necessary to add additional sanctions at this time. Nothing else.”

샌더스 대변인은 25일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제재와 관련된 정책을 180도 바꾼 이유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현 시점에서 추가 제재를 더할 필요가 없다고 느낀 것이며, 그 외에는 없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전에도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한다며 “그들은 계속해서 협상을 하고 싶어하고,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지켜보길 원한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Like I said, the president likes him, they want to continue to negotiate and see what happens.”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미 재무부는 현행 대북 제재에 대규모 제재를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었다”면서 “나는 오늘 이 추가 제재에 대한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북한과 관련된 제재의 철회 사실을 밝힌 건 처음이었습니다. 

다만 철회를 지시한 제재가 어느 시점에 부과된 것인지는 명확히 하지 않아 전날인 21일 부과한 미 정부의 독자 대북제재를 취소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습니다.

미 재무부는 21일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선박 회사 2곳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었습니다. 

그러나 이날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으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제재는 22일 부과될 예정이던 추가 제재라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