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무기 실험을 다시 시작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실질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밝은 경제적 미래를 약속했다며 선택은 북한의 몫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무기 실험 재개에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볼튼 보좌관] “Well, the President himself said he would be very, very disappointed, his phrase, if North Korea were to resume missile testing or nuclear testing. This was a commitment that Kim Jong-un has made several times to him now. So if in fact, they decided to start testing again, it would have a real impact on the president.”

볼튼 보좌관은 19일 미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게 더 이상의 핵 미사일 실험은 없다고 경고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도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나 핵 실험을 재개한다면 매우,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것, 즉 무기 실험 중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몇 차례 했던 약속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만약 북한이 (무기) 실험을 다시 시작하기로 결정한다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실질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볼튼 보좌관은 강조했습니다. 

다만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경우에 대해 밝은 경제적 미래에 대한 진정한 기회를 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볼튼 보좌관] “The president has given them a real opportunity for a bright economic future if they get rid of thei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I’d like to say he's holding the door open to them to a very bright economic future. It's really just up to the North Koreans to walk through.”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밝은 경제적 미래로 향하는 문을 열어놓고 있다”며 “그 안으로 걸어 들어가는 건 진정으로 북한에게 달린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