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군 호위함 몬트로스호.
영국 해군 호위함 몬트로스호.

영국이 북한의 불법적인 선박간 환적을 감시하기 위해 호위함 한 척을 추가로 파견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습니다. 일본은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외무성은 19일, 영국이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에 해군 호위함 몬트로스호를 파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동중국해와 일본 해역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들이 금지한 북한 선적 선박들의 선박 간 환적 등 불법 활동을 감시하고 정찰하는 활동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4천900t 급인 몬트로스호는 함정과 전투함에 대한 작전 뿐 아니라 대 잠수한 작전도 가능한 전천후 함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전면적으로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측면에서 영국의 감시 정찰 활동을 환영하고 매우 감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1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대북 압박 조치 중 하나로 호위함 몬트로스호를 일본에 추가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메이 총리] “This will help us to enforce sanctions against the DPRK as part of our joint determination to a peaceful resolution to tension in the region and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이 같은 조치가 역내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영국은 지난 해에도 호위함인 서덜랜드호와 아르길호, 상륙함인 알비온호를 보내 북한의 불법 환적 감시 활동을 벌인 바 있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2017년 9월에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선박이 공해상에서 물건을 주고받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를 통해 유류 제품에 대한 북한 반입이 크게 줄어들자, 북한 선박이 공해상에서 다른 나라 선박과 만나 유류를 주고 받는 모습이 포착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일본을 포함한 여러 나라들과 함께 북한 선박의 불법 활동 근절을 위해 감시를 강화했습니다.

현재 미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캐나다 등 7개 나라가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파견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