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림 포블레티 미 국무부 군축·검증·이행 담당 차관보.
일림 포블레티 미 국무부 군축·검증·이행 담당 차관보.

북한이 모든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만 안보와 발전이 가능하다고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북한과 무기나 군사 관련 협력을 유지하는 나라들에게는 즉각 그 같은 행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의 일림 포블레티 군축·검증·이행 담당 차관보는 19일 제네바에서 열린 군축회의에 참석해, 북한과 관련한 미국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포블레티 차관보] “North Korea must understand that the only way to achieve the security and development that it seeks is to abandon all of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북한이 모색 중인 안보와 발전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들이 요구하고 있는 것과 같이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북한이 이해해야만 한다는 겁니다. 

포블레티 차관보는 또한 북한과 무기나 군사 관련 협력을 유지하기를 선택한 나라들에게 즉각 그 같은 행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포블레티 차관보] “You are violating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explicitly prohibit such transfers.”

그 같은 나라들은 명백하게 이전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포블레티 차관보는 미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위반하는 개인과 단체들에 대한 제재를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올해 군축회의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 동안 북한도 미국에 대한 비난이나 부정적인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의 주용철 참사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이 지난 15개월 동안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는데도 미국이 제재를 유지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주용철 참사관] “Instead they came up with preposterous argument that sanction relief is impossible…”

미국이 비핵화 전에는 제재 완화가 불가능하다는 터무니없는 주장만 하고 있다는 겁니다. 

주 참사관은 북한의 입장은 분명하며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주용철 참사관] “Since there was lack of trust between two countries, it is of our concsistent position……” 

주 참사관은 미국과 북한 두 나라 사이에 신뢰가 부족하기 때문에 신뢰 구축 과정이 진전되는 동안 문제들을 하나씩 실현 가능하고 단계적인 방식으로 다뤄야 한다는 것이 북한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