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중요한 것은 신뢰가 아니라 검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전 행정부와 아주 다른 접근법으로 매우 중요한 것을 성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18일 캔자스주 방문 중 KSNT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검증을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ell, remember, this is about verification. This isn’t about trust. There’s deep distrust. There’s distrust between both parties.”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솔직하게 협상에 임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는 신뢰에 관한 것이 아니라 검증에 관한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 양측간에는 깊은 불신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실제로 이행하는 것을 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북제재 이행과 관련해서는, 결코 완벽하진 않지만 아주 좋은 상태라며, 중국이 잘 해왔지만 더 많은 것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실질적인 압박을 가했다며, 지금까지 대화와 협상이 이뤄진 것도 이런 제재들의 효과적인 이행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을 지도자로서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약속을 한 지도자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So this is a leader who has made a promise. He made that promise to me on multiple occasions. He made that promise to the world and to President Trump in June of last year in Singapore.”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여러 번 약속을 했고,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세계에게 약속을 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비핵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이 아직도 갈 길이 멀다며, 협상이 실질적인 진전을 이뤘지만 아직 할 일은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능한 한 빨리 그곳에 도달하기를 바란다며, 미국 뿐 아니라 세계를 안전하게 하는 방식으로 이 문제에 관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한국과 일본 국민들도 북한의 핵무기를 없애는 것을 도울 결의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전 행정부와 아주 다른 접근법으로 매우 중요한 것을 성취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t’s a very different approach. We have achieved something really important. We have the most powerful sanctions on North Korea any administration has ever put in place, while also having the most successful diplomatic engagement that has ever taken place. 

역대 어느 행정부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를 갖고 있으면서, 동시에 역대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성공적인 외교적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경제 제재와 외교적 해결을 달성하기 위한 협상 노력이 아주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