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미-북 협상을 통해 진전을 이뤘지만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진전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는 김정은 위원장의 약속이라며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비핵화를 향한 중요한 진전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But the significant steps toward denuclearisation have not yet happened. And our mission is to convince Chairman Kim to live up to the promises that he made to the world, back in Singapore in June of last year"

폼페오 국무장관은 18일 캔자스주 라디오 방송 'KFDI'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임무는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세계에 한 약속을 지키도록 설득하는 것이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진전을 이루는 것이 가능하고, 김 위원장도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길 원한다고 확신한다며, 우리는 전 세계를 대신해 그런 결과를 얻기 위해 계속 협상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북한이 일으키는 위협을 이해하고 있다며, 전 세계는 핵을 포기할 때 북한 국민이 얻게 될 혜택을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세계가 요구하고 미국이 희망했던 만큼은 아니지만 미-북 협상에서 일부 진전을 이뤘다며, 그 동안 거둔 성과도 소개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e made some progress although not as much as the world demanded and we wish we would have. We've been at this now just under a year. We've gotten so far as today of getting Chairman Kim not to take missile tests not to conduct nuclear testing. We've gotten some hostages back that's all good we're continuing to work on that"

미국과 북한이 대화한 지난 1년 동안 김정은 위원장이 미사일과 핵 실험을 하지 않도록 했고, 억류 미국인들도 송환됐다는 겁니다. 또 이런 것들은 다 좋은 것이며, 계속 이런 방향으로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자신의 고향인 캔자스주를 방문한 폼페오 장관은 이날 다른 현지 방송인 ‘B98 FM’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e believe we’re still moving forward. It’s certainly difficult - we knew it would be. It’s been a decades-long challenge. But we have the toughest economic sanctions in history, but the most promising diplomatic engagement in history as well...We’ll re-engage with him. It’s incredibly important that we take down the threat not only for America and for Kansas, but for the entire world."

이어 북한 핵 문제는 "수십 년째 이어져 온 도전"이며 "분명히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역사상 가장 강력한 경제적 제재"가 있으며, 동시에 "역사상 가장 유망한 외교적 관여’ 역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과 다시 대화할 것이라며, 우리가 위협을 없애는 일은 미국 국민과 캔자스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엄청나게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KCMO'에 출연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시간(timing)과 순서(sequencing)", 이것을 달성하는 방법 등과 관련해 여러 이슈들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So I can’t say much about the details of the negotiation as those are important private conversations, but it’s clearly a range of issues around timing and sequencing and how it is we achieve this. President Trump’s commitment, the commitment he made for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is very, very real, but it must follow - it has to follow the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getting that sequencing right and getting it laid out in a way that each of the parties can agree to and take down the tension level along the North and South Korean border, it matters to the people of Japan and South Korea, our important partners, and it matters to the whole world."

폼페오 장관은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하지 못했던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중요한 개인적 대화"와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협상 세부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을 위한 더욱 밝은 미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이 매우 진정한 것이지만, 이를 위해서는 북한의 검증된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폼페오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특히 (비핵화와 상응조치와 관련해) 양측이 동의할 수 있고, 한국과 북한의 긴장을 허무는 방식으로 올바른 순서와 이를 설계하는 것에 관해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일본과 한국 국민은 물론 전 세계를 위해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당시 북한의 위협은 실재적이었고, 외교적 관여는 없었으며,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을 계속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hen we came in, this threat was real. There was no diplomatic engagement. They were firing missiles. They were conducting nuclear tests. We’ve got each of those things stopped, and we hope that that will continue to be the case"

하지만 우리는 이런 실험들을 중단시켰고 이것이 계속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미 캔자스에서 국무부가 개최한 ‘글로벌 경제정상회의(GES)’ 기조연설에서 북한 문제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여전히 할 일이 남아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한반도와 관련해 단 한 번도 없었던 상황을 이끌어냈다며,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와 유망한 외교적 노력이 동시에 가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조합이 (한반도를) 동남아시아와 전 세계에서 더 안전하고, 안정된 지역으로 만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20년간 북한에 취한 모든 접근법이 실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다르게 접근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는 북한 정권의 비용을 높이기 위한 경제 제재 캠페인이라는 국제적 노력을 이끄는 것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