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 셔먼 미 하원 외교위 아태비확산소위원장.
브래드 셔먼 미 하원 외교위 아태비확산소위원장.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인 브래드 셔먼 의원은 미국과의 대화 중단과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에 대북제재 강화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에 중국 대형 은행을 제재하라면서, 미-북 협상 목표에 현실적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셔먼 의원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를 강화하는 합의에 북한이 동의하도록 제재를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다시 한번 강조됐다"고 밝혔습니다.

셔먼 의원은 15일 VOA에, 미국과의 협상 중단과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위협"으로 규정하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자신이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 공화당 측 간사인 테드 요호 의원과 함께 거듭 밝혀왔듯이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이행하도록 만들기 위해 중국 대형 은행들에 대한 제재 부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최선희 부상은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끝난 지 보름 만에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어떠한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도, 이런 식의 협상을 할 생각이나 계획도 결코 없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중단을 계속 유지할지 조만간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미국의 기이한 협상 태도에 당혹스러웠다”고 전하며 하노이 회담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 의지를 더 보였지만,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비타협적인 요구로 적대감과 불신이 조성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셔먼 의원은 이어 미-북 비핵화 협상의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으로부터 어떤 합의를 받아낼 수 있고 추가 핵물질 생산을 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게 중단하는 대가로 제재를 완화해줄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 현실적이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셔먼 의원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이전부터 VOA에 “철저한 감시를 전제로 제한된 수의 핵무기 보유를 용인하는 대신 미사일 기술 관련 프로그램을 동결하도록 할 수 있다면 미국은 더 안전해질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거듭 주장한 바 있습니다.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민주당 상원의원.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이날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이 광범위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외교를 버리고 핵 실험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위협하는 북한 관리들의 발언은 거의 강탈 수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연출은 김정은이 진지하게 선의를 갖고 비핵화 노력을 기울이는 데 관심이 없다는 회의론자들의 견해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외교를 버리거나 새로운 도발을 하기로 결정한다면, 미국은 김씨 정권에 추가 압박을 가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며 “북한의 위협에 양보해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마키 의원은 지난 6일에도 성명을 통해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원 움직임이 관측된 것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과의 실무급 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또 북한이 대화 중단 또는 도발을 재개할 경우 “협상을 돕기 위해 김씨 정권에 압박을 가할 추가 방법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