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2월 도쿄 총리 관저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한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는 올해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하는 북한인권 결의안 작성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지난해까지 11년 동안 유럽연합(EU)과 공동으로 북한인권 결의안을 유엔 인권이사회에 상정해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13일) 정례브리핑에서, 제2차 미-북정상회담 결과와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둘러싼 환경 등을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안이한 타협이나 양보를 하지 않는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지지한다면서도, 일본은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도록 독려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이어갈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NHK' 방송은 올해는 유럽연합이 단독으로 유엔에 북한인권 결의안을 상정하되, 일본은 이에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