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혐의로 말레이시아 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온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 씨가 11일 석방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정남 살해 혐의로 말레이시아 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온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 씨가 11일 석방된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인도네시아 여성이 오늘(11일) 석방됐습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이날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 씨에 대한 공소를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은 아이샤 씨를 석방했습니다. 

검찰의 공소 취소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현지 언론은 말레이시아 법무장관이 인도네시아 법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인도네시아 정부가 이번 소송과 관련해 제기한 우려와 양국 관계를 고려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이샤 씨는 석방 직후 "오늘 아침에 석방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며, 놀랍고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함께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씨에 대한 재판은 계속 진행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흐엉 씨 역시 공소가 취소돼 석방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두 여성은 지난 2017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맹독성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이들은 재판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몰래 촬영한다는 북한 사람들의 말에 속았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