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메넨데즈 상원의원.
밥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미 상원의원들은 북한이 미국과 대화 국면에서도 사이버공격을 지속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에 제재 부과를 촉구했습니다. 불법 선박 간 환적과 금융 거래, 인권 유린 등 대북제재 위반 사례도 주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과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최근 북한이 미국과 유럽 회사를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시도한 것이 사실이라면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의원들은 8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 정권과 연루된 해커들이 최근 미국과 유럽 회사를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시도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연루자들을 파악해 대북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지난 3일 사이버보안업체 맥아피의 연구원들을 인용해 북한 정권과 연관된 해커들이 지난 18개월 간 은행과 석유, 가스회사 등 미국과 유럽 회사들을 해킹하려 시도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이런 사이버 공격은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진행되던 최근까지도 이뤄졌던 것으로 보도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길을 추구하려는 행정부의 노력을 지지하지만, 법과 규정 변경을 고려하는 것이 적절할 때까지는 미국 법이 요구하는 대로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악의적 행동에 연루된 모든 개인에 제재를 부과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이버공격 캠페인에 대한 행정부의 인지 여부와 인지 기간, 공격에 연루된 개인이나 기관, 그리고 북한 정부와의 연계성에 대해 답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이번 사이버공격이 하노이 회담 도중 발생했는지 확인해줄 것을 요구하며, 북한 정부 측에 사이버 공간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행동에 대한 문제 제기 여부와 북한 측 반응, 향후 문제 제기 계획이 있는지 답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이버공격 외에도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알려진 사례들에 계속 주시할 것을 촉구하며 “여기에는 선박 간 불법 환적과 북한 정권을 대신하는 금융 거래, 계속되는 북한의 인권 유린 행위가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