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해군의 방데미에르 호위함.
프랑스 해군의 방데미에르 호위함.

프랑스가 이달 중순부터 북한의 불법 환적 감시 정찰 활동에 참여한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초계기와 호위함을 파견할 예정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외무성은 8일, 프랑스가 북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위한 조치들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가 이 같은 목적을 위해 이달 중순 초계기 팰콘 200을 파견한 뒤 올해 봄까지 해군 호위함 ‘방데미에르’함을 역내로 이동시켜 감시 정찰 활동에 관여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특히 프랑스 초계기는 가데나 공군기지를 거점으로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북한 선적 선박들의 선박 간 환적을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들이 효과적으로 이행되도록 하면서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유지한다는 측면에서 이 같은 활동들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은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2017년 9월에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는 북한 선박이 공해상에서 물건을 주고받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 결의 2397호를 통해 유류 제품에 대한 북한 반입이 크게 줄어들자, 북한 선박이 공해상에서 다른 나라 선박과 만나 유류를 주고 받는 모습이 포착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일본을 포함한 여러 나라들과 함께 북한 선박의 불법 활동 근절을 위해 감시를 강화했습니다.

현재 미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캐나다 등 7개 나라가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파견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을 단속하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1월 말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해 1월 이후 북한의 선박간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위를 모두 11건 적발했다며, 이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하고, 유관국들에게 관심을 표명해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