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제공: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제공: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미-북 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오늘(5일)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2차 미-북 정상회담과 베트남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2일 정오경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한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약 60시간 만에 다시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을 통과해 북한으로 돌아왔지만, 귀국길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는 않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달 23일 전용열차로 평양을 떠난 김 위원장은 이번에 집권 중 최장 기간인 열흘 동안 외유 일정을 진행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