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말리노스키 민주당 하원의원.
톰 말리노스키 민주당 하원의원.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규탄하는 결의안이 이번주 하원에서 발의될 예정이라고 미 하원의원이 밝혔습니다. 웜비어의 죽음은 김 위원장 책임이라는 미 의회의 초당적 입장을 재확인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민주당의 톰 말리노스키 하원의원은 의회가 김정은에게 웜비어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말리노스키 의원은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초당적 결의안을 이번 주 공식 발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승리하며 하원에 처음 입성한 말리노스키 의원은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를 역임한 바 있습니다.

미 의회에서 웜비어의 죽음과 관련해 김정은을 책임자로 규정하며 공식 규탄하는 결의안이 상정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말리노스키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웜비어의 죽음에 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논란을 사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웜비어 사건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며 그의 말을 믿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웜비어의 부모가 지난 1일 웜비어의 죽음은 김정은 정권의 책임이라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당시 기자회견의 발언은 잘못 해석된 것이라며 “나는 북한이 오토의 학대와 죽음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원들은 당적을 막론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웜비어의 출신지인 오하이오주를 지역구로 하는 셰러드 브라운 상원 은행위 민주당 간사는 지난달 28일 VOA에 웜비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며 “독재자들이 무고한 사람에 대한 죽음에 대해 거짓말을 하거나 이를 정당화하려고 할 때 미국 대통령은 이들의 말을 믿어준다는 메시지를 보낸다”고 지적했습니다.

무소속의 앵거스 킹 상원의원도 김정은은 웜비어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며 “북한과 같은 나라에서 독재자가 모르는 사이 참새가 떨어지는 일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지난 회기 상하원에서는 북한과 거래하는 제 3국의 개인과 기업에 세컨더리보이콧, 즉 제3자 제재를 가하는 법안이 상정됐는데, 웜비어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각각 “오토 웜비어 대북 은행 업주 제한 법안’으로 명명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