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하노이 정상회담 합의 결렬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빠른 시일 내에 만나 미뤄진 타결을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미-북 회담이 종국적으로 타결될 것으로 믿지만 오랜 대화 교착을 결코 바라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영변 핵 시설의 완전한 폐기가 논의됐다"며 "북한 핵 시설의 근간인 영변 핵 시설이 미국의 참관·검증 하에 영구 폐기되는 게 가시권에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과 우라늄 농축 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 시설이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진행 과정에 있어서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분적인 경제 제재 해제가 논의됐다"며 "북-미 간 비핵화가 싱가포르 합의 정신에 따라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함께 논의하는, 포괄적이고 상호 논의 단계로 들어섰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역할과 관련해, "우리가 중재안을 마련하기 전에 급선무는 미국과 북한 모두 대화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스웨덴에서 이뤄진 남-북-미 회동 경험을 바탕으로 '1.5트랙 협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명균 통일장관은 제재의 틀 안에서 남북 공동선언의 주요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방안과 관련해 미국과 협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3월 중 남북군사회담을 열어 올해 안에 계획된 9.19 군사 합의에 대한 실질적 이행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