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미북정상회담 후 필리핀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일 마닐라의 콜로넬 지저스 빌라모 공군기지에서 워싱턴행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2차 미북정상회담 후 필리핀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1일 마닐라의 콜로넬 지저스 빌라모 공군기지에서 워싱턴행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미국과 북한은 계속 대화할 준비가 돼 있으며,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어제(3일) 발행된 'USA 투데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 미-북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지난 1일 기자회견과 관련해, 그것은 북한이 한 말이 아니었다며, 미국의 제안은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말하고자 했던 것은 우리와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의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 시설 폐기와 유엔 제재 일부 해제를 제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미-한 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 "현시점에서 대규모 전쟁훈련을 재개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대통령이 언제든 재검토할 수는 있으며, 우리는 항상 미국의 이익을 방어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미군의 준비태세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오토 웜비어' 사건과 관련해, "웜비어의 죽음과 지속해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 정권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